기장 안 하는 사업자, 세금 계산 어떻게?

동네에서 작은 수학전문 보습학원을 운영하고 있는 화수분씨. 특별히 강사를 채용하지 않고 본인이 직접 강의를 하는 작은 학원이다.

학원수입도 얼마 안되기 때문에 지금까지 세금은 특별히 신경 쓰지 않았는데, 얼마 전 학원장 모임에 갔다가 신경 쓰이는 이야기를 듣게 되었다.

기장을 안 하면 세금이 많이 나온다는 것이다. 하지만 화수분씨는 사실 기장이 무엇인지도 잘 모르는 형편이다.

기장이란 사업으로 인한 수입과 지출에 대한 내용을 기록하는 것을 말한다. 사업자의 소득세는 이렇게 기장한 내용을 바탕으로 수입에서 지출을 차감한 실질소득에 대해서만 세금을 부과하게 된다.

그러나 현실적으로 소규모 사업자들은 기장을 하지 않는 경우가 많다. 그렇다면 이처럼 기장을 하지 않는 사업자의 경우 어떻게 소득세를 계산하는 것일까?

미기장 시 경비율제도 이용

기장을 하지 않은 사업자의 경우, 경비율제도를 이용하여 소득세를 추정하여 계산해야 한다.

여기서 경비율이란 매출액에 대비한 지출의 비율이다. 예를 들어 보습학원의 경비율이 80%라면 매출이 5천만원일 때 경비를 매출액의 80%인 4천만원으로 추정하여, 결국 1천만원에 대해서만 소득세가 과세된다.

사업자로서는 굳이 기장을 하지 않더라도 굉장히 편하게 소득세를 계산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경비율 적용 가능 사업자

그러나 모든 사업자가 이런 편한 방법을 이용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경비율은 단순경비율과 기준경비율이 있다.

매출액이 일정규모 이상인 사업자는 그 중 기준경비율을 이용하여 세금을 계산해야 한다. 기준경비율은 상품매입, 급여, 임차료와 같은 주요 지출 외의 부수적인 지출의 비율을 말한다.

즉, 기준경비율 제도를 이용하면 매출액에서 급여, 매입액, 임차료 등의 주요경비를 우선 차감하고, 나머지 경비들(부수비용)에 대해서는 기준경비율을 이용하여 추정한다.

결국, 기장을 하지 않더라도 매입, 임대료, 인건비에 관한 증빙서류를 잘 모아 그 내용을 정리하여야 하며, 그렇지 않으면 이들 경비를 전혀 비용으로 인정 받을 수 없어 세금부담이 그 만큼 커지게 된다는 것이다.

기장 해야 세금 부담 줄어

단순경비율을 적용할 수 있는 기준금액은 도소매업은 6천만원, 제조업과 음식. 숙박업은 3천6백만원, 서비스업은 2천4백만원이다.

신용카드 매출 비율이 높아지고 있고, 현금영수증 제도가 강화된 상황에서 연간 매출액이 2천4백만원도 안 되는 학원이 얼마나 될까? 이는 학원뿐만 아니라 다른 업종도 그리 다르지 않을 것이다.

지금까지 세금에 전혀 신경 쓰지 않았던 사업자들도 이제는 기장을 하지 않으면 상당히 부담스러운 세금으로 고민할 수 밖에 없는 시기가 온 것이다.

EndFragment

#세무기장 #세무사랑 #세무사랑2 #세무사랑Pro #케이렙 #케이렙En #뉴젠세무사랑 #뉴젠케이렙 #뉴젠 #뉴젠솔루션 #뉴젠엠앤에스

Featured Posts
게시물 게시 예정
다음에 다시 확인해주세요.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