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무조사, 더이상 두려워 할 필요 없다

도∙소매업을 하는 이결백씨는 평소 원칙대로 사업을 한다고 생각하는 사장이었다. 그는 자신이 내야 할 만큼의 세금을 꼬박꼬박 내는 성실납세자라고 자부했고, 탈세에 관해서는 털어도 먼지 하나 나오지 않을 것이라고 확신하고 있었다.

그런데 이렇게 자신 있던 이결백씨는 얼마 전 세무조사를 받았다. 그는 자신이 왜 세무조사를 받아야 했는지 도무지 납득할 수 없었다. 혹시라도 자신이 세법을 잘 몰라서 잘못 처리된 것은 아닌지 걱정하면서도, 운이 없어서 세무조사를 받은 것이라고 생각했다. 세무조사의 요인은 낮은 신고 성실도 이결백씨는 주변의 소개로 세무전문가의 상담을 받아보니 세무조사를 받은 이유를 납득할 수 있었다.

그는 근래 크게 감소한 매출 때문에 이에 대응하기 위해 마진율을 크게 줄이고 매출확대에 역점을 두는 전략을 취했다. 이 때문에 전체적으로 매출에 비해 이익이 크게 줄었던 것이다. 또 좋은 가격조건으로 대량 매입할 기회가 있어서 대량매입을 한 것도 문제가 된 것 같았다.

세무당국은 다양한 방법으로 신고자의 신고성실도를 판단한다. 여기서 불성실신고의 혐의가 있는 사업자가 당연히 세무조사의 대상이 될 것이다. 신고성실도를 분석하는 방법은 다음과 같다. 신고성실도 분석 방법 각 업종마다 나름대로 평균적인 마진율이란 것이 있을 것이다. 예를 들어 사업자 개개인의 편차는 있겠지만 중국음식점의 마진율과 슈퍼마켓의 마진율은 다르다.

세무당국은 마진율 대신 이와 비슷한 개념인 부가가치율과 소득률을 이용하여 신고성실도를 판단한다. 부가가치율과 소득률이란 쉽게 말해 매출이 1천만 원일 때 비용을 제하고 남은 이익이 매출의 몇 %에 해당하는 가이다.

결국 세무서는 같은 업종을 영위하는 사업자간의 소득률이 낮은 사업자가 상대적으로 매출누락이나 가공경비 등을 계상한 혐의가 있는 것으로 판단하게 된다. 또 다른 방법은 한 사업자의 여러 해에 걸친 신고내용을 분석하는 것이다. 예를 들어 여태까지 꾸준히 이익을 내던 어느 사업자가 매출이 감소한 것도 아닌데 갑자기 이익이 급격히 떨어진 경우 당연히 신고성실도에 빨간 불이 들어올 것이다.

그 외 신고내용 자체를 분석하기도 하는데, 이는 업종별로 경비의 특성을 감안하여 판단한다. 예를 들어 전통적으로 도∙소매점은 상품의 매입비용이 경비의 대부분을 이루지만, 서비스업종은 인건비가 주를 이룬다. 그런데 도∙소매점에서 상품의 매입비용 외에 과다하게 접대비나 인건비를 신고하게 되면, 고개가 갸우뚱할 수 밖에 없는 것이다.

가장 중요한 것은 업종별 부가가치율과 소득률 위의 내용처럼 신고성실도는 다양한 방식으로 분석되지만, 결국 가장 중요한 요소는 소득률이라고 할 수 있다.

신고성실도 분석이란 여러 방식으로 신고자의 소득률을 검토하는 것이라고 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세무조사를 받지 않으려면 소득률이 적정해야 한다는 결론이 나온다.

위 사례에서 이결백씨는 소위 대량매입을 했다. 일시적인 대량매입은 이 다음에 팔리면서 소득을 창출하겠지만, 당장 부가가치세를 신고할 때에는 환급이 생기거나 부가가치율이 적게 산출되는 결과를 만듦으로써 신고성실도가 낮게 평가될 수 밖에 없는 것이다.

세무조사에 당당할 수 있는 법 불행히도 세무조사 진행된다면 성심 성의껏 세무조사에 응대해야 한다. 간혹 잘못 처신을 해서 세무조사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경우가 있는데, 이런 불이익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어떻게 세무조사를 받아야 할까? 첫째, 세무조사를 받기 전에 세무공무원의 ‘조사원증’을 확인하고 가능하다면 복사를 해 보관을 해두는 것이 좋다. 세무공무원의 이름을 들었는데, 경황이 없어서 기억을 못하는 경우도 발생할 수 있고, 무엇보다도 이를 빨리 고문세무사에게 알려주어 고문세무사가 적절하게 세무대리인으로 세무조사에 응하도록 해야 할 것이다. 둘째, 세무조사가 진행되면서 확연히 탈세한 사실이 밝혀지면 인정을 해야 한다. 세무공무원이 탈세에 대한 증빙근거를 제시할 때는 정중히 사실을 인정하면서, 고문세무사는 매출누락에 따른 경비누락도 있는지를 꼼꼼히 점검을 해서 적극적으로 회사의 입장을 대변해야 한다. 셋째, 세무조사의 진행 중인 장소는 조용하고 쾌적하게 유지되도록 세심한 배려가 필요하다. 옛말에 ‘말 한마디로 천 냥 빚을 갚는다’는 속담이 있다. 세무공무원에게 친절하고 정중하게 응대해야 한다. 세무공무원에게 작은 배려를 해 줌으로서, 회사의 좋은 이미지를 심어 줄 수도 있기 때문이다. 넷째, 세무공무원의 질문에는 간결하게 답을 한다. 세무공무원의 가벼운 질문도 모두가 세무조사와 연관이 되어 있다고 생각해야 한다. 그러므로 질문에 대한 답은 간결하면서도 명쾌하게 해야 한다. 잘 생각이 나지 않는 것은 나중에 경위 등을 알아봐서 세무대리인을 통해 전달하는 것도 한 방법이 될 것이다. 마지막으로, 세무공무원에게 장부를 보여 줄 때는 이왕이면 일자별로 정리해서 건네주자. 세무공무원이 장부를 요구했는데, 일자정리도 제대로 안되어 있는 어수선한 장부를 보여 주면 괜한 오해의 불씨를 제공할 수 있기 때문이다. 세무공무원이 세무조사를 진행하면 세법에 준하여 세무조사를 한다. 세법의 범위는 방대하고, 논쟁이 되는 곳이 의외로 많이 존재한다. 이런 미묘한 차이를 세무대리인인 세무전문가를 통해 회사에 유리하도록 세무조사를 마쳐야 할 것이다.

EndFragment

#세무조사 #e공단 #세무사랑2백업 #뉴젠 #회계 #전자세금계산서 #뉴젠솔루션 #법인조정 #종합소득세 #한국세무사회 #절세 #법인차 #인사급여 #베스트빌 #세무사랑2 #세무사랑 #부동산

Featured Posts
게시물 게시 예정
다음에 다시 확인해주세요.
Recent Posts
Archive
Search By Tags
아직 태그가 없습니다.
Follow Us
  • Facebook Basic Square
  • Twitter Basic Square

구매/데모상담   ☎ 1661-0780

  • Facebook Social Icon
  • Twitter Social Icon

주식회사 뉴젠엠앤에스   대표이사 이성희   

개인정보책임자  김석현    

email  mns@newgenmns.com 

사업자등록번호 107-87-58615    

서울시 영등포구 양평로21길 26 1406호(양평동5가 선유도역1차 아이에스비즈타워 14층

Copyright Ⓒ NewGenMnS. All rights reserved